초경 늦을수록 골다공증 발생 위험 높아
초경 늦을수록 골다공증 발생 위험 높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1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경이 빠를수록 골다공증의 발생 원인이라는 기존 연구결과를 뒤집는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와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 장하균 전문의 공동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분석해 초경이 늦을수록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다고 골다공증 국제학술지 오스테오포로시스 인터내셔널(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에 참여한 16~17세 폐경 전 여성 5천여명.

교수팀은 대상자를 초경 연령(12세 미만, 12~13세, 14~15세, 16~17세, 18세 이상) 별로 허리 골밀도 수치를 조사해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허리 골밀도 수치는 12세 미만(0.9981), 12~13세(0.9884),  14~15세(0.9854), 16~17세(0.9738), 18세 이상(0.9505)의 결과를 보여 초경이 늦을수록 골밀도가 낮았다.

특히 초경 연령 16~17세군과 18세 이상 군의 허리 골밀도수치는 다른 군보다 유의하게 낮게 나타났다. 2014년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평균 초경 연령은 11.7세로 나타났다.

장 교수는 "초경이 늦으면 폐경까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척추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으며, 이는 골다공증의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수는 또 "젊고 건강할 때부터 규칙적 운동과 함께 칼슘과 비타민 섭취를 통해 대비하면 추후 노인이 되었을 때 골다공증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