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대장암 재발 위험 낮춰
커피, 대장암 재발 위험 낮춰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5.08.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가 대장암 환자의 재발 및 사망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나 파버 암 연구소 촬스 퍼츠(Charles S. Fuchs) 박사는 수술 및 화학요법을 실시한 3기 대장암 환자 953명을 대상으로 커피소비가 대장암 예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 4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환자는 마시지 않는 환자에 비해 대장암 재발 및 사망위험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커피 섭취량 늘수록 암 재발 및 사망위험은 34%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디카페인 커피나 차 종류는 이같은 관련성을 보이지 않았다.

퍼츠 박사는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이 대장암 예후에 유익한 효과를 준다"고 추측하고 "추가 연구를 통해 인과관계를 분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