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세균으로 급성신장병 치료
장내세균으로 급성신장병 치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신장병을 장내세균(마이크로바이옴)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암병원 신장내과 조상경, 양지현 교수팀은 급성신장병 발생 시 장내환경이 바뀌고, 이미 발생한 급성신장병은 장내환경 변화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국제학회지 국제신장저널(Kidney International)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앞서 유산균으로 만성신장병의 중증도를 완화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교수팀이 실시한 동물실험에 따르면 급성신장병을 유도한 무균쥐에서는 장벽 기능이 없어지고 마이크로바이옴 구성이 변화했다. 뿐만 아니라 T helper 17 세포와 CX3CR1int Ly6c+ 전염증성 대식세포의 확산 등 염증반응도 발생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변화된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구성을 다른 개체에 이식했을 때 신장 기능을 악화시킨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아울러 장내세균을 모두 제거한 뒤 급성신장병을 유도했을 경우 신장기능의 악화 정도가 둔화되는 등 장내환경과 신장의 상호작용도 규명됐다.

양 교수는 "장 내 마이크로바이옴은 제 2의 장기라 불릴 만큼 면역 작용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병과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면서 "신장과 대장의 상관관계를 분명하게 밝혀내 새로운 치료법을 발견해 신장병 환자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