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맞춤형 서비스 론칭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맞춤형 서비스 론칭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3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상태에 기반한 개인 맞춤형 서비스 프로그램이 나왔다.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주)천랩은 30일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이란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단어다.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공되는 이 프로그램에는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건강지수인 GMI(Gut Microbiome Index)가 적용됐다. 이 지수는 미생물다양성, 염증 유발 및 억제생성 미생물의 비율 등이 반영됐으며 장내 미생물환경을 종합 평가할 수 있따.

이 서비스의 1단계는 것 인사이드 마이크로바이옴 검사 또는 장 유형 확인 설문, 2단계는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천랩바이오틱스' 제공, 3단계는 피비오(PBO)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 관리다.

천종식 대표이사는 "천랩의 헬스케어 서비스는 기존 건강관리법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랩에 따르면 독자 구축한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을 전세계 150여개국 3만 7천명 이상에 제공하고 있으며, 이지바이오클라우드를 연구자용 솔루션으로 제공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