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미생물로 감염질환 해결 가능
장내미생물로 감염질환 해결 가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0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비의존 감염치료 전략 수립 근거마련"

장속의 미생물로 세균 감염을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윤상선 교수팀은 콜레라균에 저항하는 생쥐의 장내 미생물 균주를 발견, 이 균주가 감염저항성을 갖게 되는 기전을 규명했다고 국제전문학술지 미생물유전체(Microbiome)에 발표했다. 

장내미생물균총이 병원성 세균감염 저항성에 영향을 준다는 가설은 오래전부터 존재했다. 또한 콜레라균에 감염되지 않은 생쥐는 항생제인 클린다마이신을 투여하면 콜레라균에 취약해진다고 알려져 있다.

교수팀은 연구대상 생쥐를 클린다마이신 투여군과 비투여군으로 나누어 장내미생물균총의 변화 정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투여군의 장내 미생물총이 완전히 변화해 감염에 취약해진 반면, 비투여군은 콜레라에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클린다마이신 투여 후 박테로이데테스속 미생물이 사라졌다"며 미생물균총의 변화와 콜레라균 감염의 상관관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교수팀은 또 가장 큰 변화를 보인 장내세균 중 하나인 박테로이데스 불가투스(bacteroides vulgatus)를 이용해 콜레라 감염에 저항성을 갖게 되는 기전을 알아보았다.

미생물이 없는 무균 생쥐에 이 균을 이식하고 콜레라균을 노출시킨 결과, 무균 생쥐보다 감염저항성이 훨씬 더 높게 나타났다. 이와함께 클린다마이신 투여로 제균되면 콜레라균의 에너지원인 영양소가 매우 많아진다는 사실도 발견됐다.

윤 교수는 "감염억제 능력을 가진 박테로이데스 불가투스를 특정해 감염 저항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힌게 이번 연구의 의미"라면서 "이번 연구가 공생미생물로 항생제 비의존적인 감염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