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작으면 이상지혈증위험 높아
키작으면 이상지혈증위험 높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2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위 10% TC, LDL-C 위험 4배 이상

키가 작으면 이상지혈증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김신혜 교수, 오나경 전공의)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7~2015년) 데이터로 키와 혈액지질농도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발표했따.

연구 대상자는 12~59세의 약 3만 8천명. 연령별로는 청소년에서 키가 작을수록 총콜레스테롤(TC)과 LDL-C(콜레스테롤)는 높고, HDL-C(콜레스테롤)은 낮은 경향을 보였다.

성인의 경우 키가 작을수록 TC, LDL-C, 중성지방은 높은 반면 HDL-C는 낮았다.

키가 상위 90% 청소년 대비 하위 10%인 청소년의 LDL-C 혈증 위험은 최대 4배가 넘었다. 성인에서는 최대 2.6배 높았다.

박미정 교수는 "저신장이 단순히 외모의 문제를 넘어서 심혈관질환 및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의 상승과 연관되어 있다"면서 "키를 키우려는 욕심으로 과도한 열량의 음식을 섭취하면 비만으로 이어져 더욱 이상지질혈증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키가 작을수록 표준체중을 유지하고 식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