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항생제투여량 많을수록 소아비만 위험↑
영유아 항생제투여량 많을수록 소아비만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후 24개월 이내에 항생제 투여가 소아비만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박영준, 장주영)은 국내 영유아건강검진데이터(2008-2012년)를 분석한 결과, 투여 용량과 수량, 기간에 비례해 소아비만 위험이 높아진다고 국제학술지 '대사: 임상과 실험'(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에 발표했다.

교수팀에 따르면 현재 국내 24개월 미만 영유아의 항생제 투여율은 99%에 이른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총 3만명. 모유수유, 감염질환, 사회경제수준 등 분석에 교란을 줄 수 있는 변수를 제거해 분석한 결과, 항생제 종류가 많을수록 소아비만 위험이 상승했다. 

5가지 계열 이상을 사용한 경우 1개 투여시 보다 약 42% 높았다. 투여기간이 180일 이상이면 30일 이내 보다 40% 높았다. 최초 투여 시기도 중요했다. 생후 6개월 이내 첫 투여한 경우, 생후 18~24개월보다 비만 위험이 33% 높았다. 투여 종류가 많을수록, 사용 기간이 길수록, 투여 시기가 빠를수록 비만 위험이 높아졌다[그림]. 

교수팀은 "항생제가 장에 존재하는 장내미생물균총을 손상시켜 소아비만을 유도한다"면서 "항생제 사용에 따른 득실을 고려해 신중하게 처방하고, 무분별한 처방은 지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항생제 사용과 소아비만의 위험(서울대병원 제공)
항생제 사용과 소아비만의 위험(서울대병원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