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원인 도파민악화 관련 유전자변이 27종 발견
파킨슨병 원인 도파민악화 관련 유전자변이 27종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1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킨슨병은 도파민 활성이 저하되면서 발생한다고 알려진 가운데 여기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변이 발견됐다.

부산대병원 신경과 이명준 교수와 핵의학과 박경준 교수팀은 파킨슨병 관련 단일염기변이가 도파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 국제학술지 신경학저널(Neurology)에 발표했다.

파킨슨병 발생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 이상은 60종 이상으로 알려져 있으나, 유전자 이상이 도파민 활성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연구에 따르면 도파민 활성 저하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 변이 27종이며, 이 가운데 23종은 느린 저하와, 4종은 빠른 저하와 관련했다.

이번 연구결과의 제목은 '파킨슨병에서 다형유전부담이 선조체 도파민활성 악화에 미치는 영향'이며, 저널의 하이라이트로 채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