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비만치료제 삭센다펜주 가이드라인 발표
의협 비만치료제 삭센다펜주 가이드라인 발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1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번째 주사는 의료기관에서 맞아야"

비만치료주사제 삭센다펜의 오남용이 우려되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예방 및 안전 사용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삭센다펜주는 원래 당뇨병치료제로 개발됐다가 살이 빠지는 효과가 나타나 비만치료제로 승인받았다. 하지만 최근 '살빠지는 주사'로 알려지면서 무분별한 사용 및 온라인 불법거래가 많아지는 등의 문제가 일어나고 있다.

이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자가주사에 따른 오남용 예방과 안전한 사용을 위해 한 세트 중 첫 회 주사는 의료기관 내에서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삭센다펜주의 사용방법 및 부작용에 대한 환자교육을 강화하고 상담 및 환자 모니터링을 위해 1펜 제공시마다 주기적인 환자 대면 진료 및 교육을 시행토록 했다.

이밖에 국내 허가된 적응증으로만 사용하고, 연령기준, 용법·용량 등을 철저히 지킬 것을 강조했다. 특히 의사의 처방 없이 온라인 등에서 판매, 구매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