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혈중농도 높으면 콜레스테롤 · 혈당 감소
비타민D 혈중농도 높으면 콜레스테롤 · 혈당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D 혈중 농도가 높을수록 중성지방과 공복혈당 수치가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의대 조희경 교수팀은 혈중 비타민D 농도·콜레스테롤·혈당 수치 등을 분석한 연구 '한국 청년기 성인에서 혈중 비타민 D 수준과 심혈관대사 질환 위험요인과의 관련성'을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은 2013년 4∼5월 서울 소재 대학생 4천여명(18∼39세)의 건강검진 자료.

검진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1.1ng/㎖로, 명백한 결핍 상태였다. 비타민D 농도가 20ng/㎖ 미만이면 결핍, 20.0∼29.9ng/㎖이면 부족으로 진단한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비타민D 농도에 따라 1∼4등급으로 나눴다. 가장 낮은 1등급은 평균 7.0ng/㎖였다. 가장 높은 4등급 역시 16.5ng/㎖로 여전히 결핍 상태였다. 

공복혈당이 100㎎/㎗ 이상일 가능성은 1등급 학생에 비해 4등급 대학생은 0.45배에 그쳤다. 

총 콜레스테롤 200㎎/㎗ 이상, 나쁜 콜레스테롤이라는 저비중 리포단백질(LDL) 콜레스테롤 100㎎/㎗ 이상이거나 중성지방이 150㎎/㎗ 이상일 가능성은 1등급 학생 대비 각각 0.74배, 0.82배, 0.47배였다.

혈중 비타민D 농도가 결핍 수준이라도 높은 편이 그래도 낫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팀은 "기존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을수록 협심증·심근경색 등의 심혈관질환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심혈관질환이 없는 성인을 10년간 추적 관찰한 연구에서도 비타민D가 결핍되면 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2배 더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