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비타민D 부족하면 자녀 아토피피부염 위험 3배
임신 중 비타민D 부족하면 자녀 아토피피부염 위험 3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3.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중 비타민D 수치가 정상수치를 유지해야 자녀의 아토피피부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홍수종 교수는 임신부의 혈중 비타민D수치와 자녀의 아토피피부염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알레르기·임상면역학 저널(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에 발표했다. 

이 연구는 출생자 955명을 대상으로 제대혈 비타민D 농도와 생후 3세까지의 아토피피부염 경과를 분석한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조사연구'(The Cohort for Childhood Origin of Asthma and allergic diseases study, COCOA)다.

임산부의 출산 당시 나이, 체질량 지수, 교육정도, 임신기간, 분만 방법, 성별, 알레르기질환의 가족력, 출생 계절 등을 보정해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D기 심하게 결핍된 상태(10.0ng/mL 미만)일 경우 생애 첫 3년간 아토피피부염 증상 발생 위험이 2.77배, 진단 위험은 2.89배 높게 나타났다. 치료 위험은 1.46배 증가했다. 제대혈의 비타민D 농도 기준은 20.0ng/ml 미만이면 결핍, 10.0ng/mL 미만이면 중증 결핍에 해당한다.

홍 교수는 또 소아 아토피피부염군(10명)과 정상군(10명)의 후성유전체의 분석 결과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산화스트레스 관련 유전자인 MICAL3 (microtubule-associated monooxygenase, calponin and LIM domain containing 3)의 DNA 메틸화 정도는 군 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따. 

즉 비타민D수치가 정상이거나 아토피피부염이 없는 군에 비해 비타민D 결핍 아토피피부염군에서는 MICAL3 유전자의 발현이 3.15배 높았다.

또한 아토피피부염 중증도를 평가한 SCORAD인덱스와 MICAL3 유전자 발현량이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나, 비타민D의 결핍은 아토피피부염의 예후 뿐만아니라 중증도와도 관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홍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임신 중 비타민D 보충 또는 결핍 등 후천적인 조절작용에 의해 산화스트레스 유전자 발현을 조절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아토피피부염 예방 및 새로운 치료방법 개발에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직무대리 지영미)은 이번 연구결과에 근거해 "생애 초기 아토피피부염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임신기간 동안 적정한 비타민 D 농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