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결핍환자 9만명...5년간 평균 48% 증가
비타민D 결핍환자 9만명...5년간 평균 48%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이 남성의 3.7배, 50대 최다
생선 등 섭취, 햇빛노출이 효과적
비타민D 보충제 성인기준 800IU

국내 비타민D 결핍 환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1일 발표한 진료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비타민D 결핍 진료환자는 2013년 18,727명에서 2017년 90,014명으로 연평균 48.1%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의 3배 였다. 이 기간 남성은 연평균 39.9%(14,147명) 증가한 19,148명인데 비해 여성은 50.7%(57,140명) 증가한 70,866명이었다.

연령 별로는 2017년 기준으로 50대 환자(25,839명)가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17,907명, 19.9%), 60대(16,450명, 18.3%) 순이었다.

"비타민D 결핍 환자가 늘어난 이유에 대해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박세희 교수는 "검사와 검진이 증가하고 적극적인 치료도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만성질환자의 증가, 야외 활동량 감소도 한 원인으로 추정했다.

여성에서 비타민D 결핍이 많은 이유로는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들었다. "여성의 경우 외출 시 일상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 때문에 햇빛에 의한 비타민D 생성이 충분히 되지 않아, 비타민D 결핍이 더 많을 수 있다."

또한 폐경 후 여성에서 골다공증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인 검진 덕분에 비타민D 결핍에 대한 진료도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비타민D 결핍은 위 수술이나 질병 등으로 인한 흡수장애와 간, 신장질환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40~60대에서 많은 이유는 노화로 인한 피부내 비타민D생성능력 저하와 음식을 통한 섭취량 부족 때문이다. 적극적인 검진이 는 것도 원인이다.

비타민D 결핍 환자는 매년 가을에서 겨울로 가면서 더 늘어나 자외선에 대한 노출이 부족한 때문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에 따르면 비타민D가 장기간 결핍될 경우 골밀도 감소되는 골다공증, 골절 증가, 근력 약화를 유발할 수 있다. 

흔치는 않지만 심한 경우 성인에서는 골연화증, 소아에서는 구루병이 발생할 수 있다. 

최근 연구에서는 암 위험이 증가하거나 자가면역질환 등 다른 질환과의 관련성도 보고되고 있다.

혈중 비타민D는 30ng/ml 이상을 정상으로 보고 있다. 20ng/ml 미만이면 결핍이다.

비타민D수치를 높이려면 대구 간유, 생선 (연어, 고등어, 참치), 달걀노른자 등 음식을 섭취하는게 좋다. 그리고  햇빛이 너무 강하지 않을 때 하루 15~20분 정도 햇볕을 쬐는게 바람직하다.

하지만 음식 섭취만으로는 부족하고, 햇빛 노출은 피부암 등의 위험이 있는 만큼 의사와 상담해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는게 필요하다.

추천용량은 개인마다 다르며 일반적으로 성인 권장량은 1일 800IU(국제단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