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저리고 아픈 '손목터널증후군' 원인은 신경압박...겨울철에 많아
손가락 저리고 아픈 '손목터널증후군' 원인은 신경압박...겨울철에 많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2.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지와 검지 등이 저리고 아픈 손목터널증후군. 원인은 신경압박으로 특히 추운 겨울철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목부위의 뼈와 인대로 이루어지는 수근관(손목터널)에서 여러 원인으로 정중신경이 압박돼 발생한다. 정중신경은 팔의 말초신경 중 하나로 일부 손바닥의 감각과 손목, 손의 운동기능 담당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26일 발표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는 2013년에 비해 2017년 1만 3천명이 늘어난 18만명으로 나타났다.

연령 별로는 50대에서 가장 많고 이어 60대, 40대 순으로 중장년층에서 많았다.

여성이 남성보다 3배 이상 많이 발생한다. 50대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5배 많은 5만 6천명이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성별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에서도 50대 여성이 1,366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60대 987명, 70대 이상 578명 순으로 나타났다.

일산병원 정형외과 이상윤 교수에 따르면 무리한 가사노동이나 폐경기 후의 호르몬 변화가 일부 원인이 될 수 있다. 

한창 활동량이 많을 시기이자 이전부터 축적된 퇴행성 변화가 일반적으로 중년부터 나타나는 것도 원인으로 지적됐다.

이 교수는 "정중신경이 장기간 눌려 있을 경우, 신경이 관할하는 근육의 위축이 오며 신경손상도 발생할 수 있다"면서 "근위축이 올 만큼 장기간 방치할 경우 근/건 인대 이전술이 필요할 수 있는 등 수술 가능성도 커지고 예후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월별 환자수를 보면 특히 겨울철인 12월에 많았다. 이 교수에 따르면 날씨가 추워지면 수근관 내 구조물, 주변 연부조직들의 위축이 발생할 수 있으며 혈액순환 또한 원활하지 않아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상대적으로 활동량이 줄어드는 것도 원인이다.

치료법은 우선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다. 이 교수에 따르면 초기치료는 손목사용량을 줄이고 손목 보조기 착용이다. 손목 스테로이드 주사 요법이 도움이 될 수 있으나 투약 부작용을 잘 고려해야 한다. 이외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도 시행해 볼 수 있으나 효과에 대한 근거는 부족하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신부전, 갑상선 질환, 류마티스 관절염, 당뇨와 같은 전신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해야 하며 손목을 많이 사용하면 발생하는 퇴행성 질환의 일종인 만큼 과도한 사용은 피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