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DPP-4억제제 망막증 악화
당뇨약 DPP-4억제제 망막증 악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7.0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관투과성·신생혈관 증가 탓, 심부전입원 위험도 높여

당뇨병치료제 DPP-4억제제가 당뇨 합병증인 당뇨병성망막증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선도형 세포치료연구사업단 이춘수 박사)은 사람세포와 쥐를 이용한 연구에서 DPP4-억제제가 망막혈관병증을 유의하게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DPP-4억제제는 인크레틴 분해를 억제해 혈중농도를 증가시켜 혈당을 강하시키는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 교수팀에 따르면 인크레틴 분해 억제시 혈관투과성과 신생혈관생성을 증가시키는 물질인 SDF-1α 분해도 억제시켜 망막혈관의 투과성이 증가한다. 또한 신생혈관 생성되어 망막혈관병이 악화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DPP-4억제제가 세포 간 연결을 느슨하게 만들어 혈관내피세포의 투과성이 증가된다는 사실은 동물실험에서 확인됐다. DPP4-억제제 투여 쥐는 위약 투여 쥐에 비해서 망막혈관의 누수/누혈 현상이 3배나 증가했다.

아울러 신생혈관 생성이 크게 증가했으며, 당뇨 유발 쥐 모델에서는 망막병증이 1.5배 증가했다. 이러한 악화 효과는 SDF 인자가 누적돼 나타난 결과다.

또한 국제 대규모 연구에서 DPP-4억제제가 심부전 입원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역시 약물이 폐혈관의 투과성을 증가시켜 페부종을 일으키기 때문이라는 가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효수 교수는 "이번 연구로 DPP-4억제제가 당뇨병환자에서 당뇨병성망막증을 악화시킬 개연성이 확인됐다"면서 "약물 사용자는 정기적인 망막병증 추이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호흡곤란이 나빠지는 메커니즘은 현재 알 수 없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허파모세혈관 누수현상이 원인일 가능성이 있으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또 향후에는 인크레틴을 누적시켜 혈당을 강화하면서도 SDF1은 누적시키지 않는 이른바 인크레틴 특이적 DPP-4억제제를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