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매개물질 사이토카인으로 당뇨병 예측
염증매개물질 사이토카인으로 당뇨병 예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2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매개물질인 사이토카인으로 당뇨병 발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최성희 교수, 아주대병원 예방의학교실 조남한 교수, 충북대병원 내분비내과 구유정 교수,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김윤지 내분비내과장 등 공동연구팀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 안성 코호트 자료로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당뇨병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미국내분비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발표했다.

사이토카인은 세포에서 분비돼 신체의 면역체계를 제어하고 자극하는 신호물질이다. 특정 사이토카인은 염증을 유발해 과다 분비되면 급성 및 만성 염증을 유발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 대상자는 당뇨병이 없는 40세 이상 성인 912명. 이들을 10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염증성 사이토카인 '레티놀결합단백질-4(RBP4)'의 혈중농도가 증가하면 당뇨병으로 진행할 위험이 5.48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염증 사이토카인인 '아디포넥틴'이 감소해도 당뇨병으로 진행할 위험이 3.37배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염증성 사이토카인인 '레지스틴'이 증가하면 당뇨병 전단계에서 당뇨병으로 진행할 위험이 약 3배 높아진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표. 사이토카인과 당뇨병, 당뇨병 전단계와의 관계 정리
표. 사이토카인과 당뇨병, 당뇨병 전단계와의 관계 정리

연구책임자인 최성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해 보다 적극적인 당뇨병 예방 조치를 취하고 당뇨병으로의 이환을 예방함으로써 증가하고 있는 사회경제적 의료비 부담 경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