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 대장내시경은 대장암 예방에 필수
정기적 대장내시경은 대장암 예방에 필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10.17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상쾌항외과 이화수 원장
아산 상쾌항외과 이화수 원장

소화가 안되거나, 속이 불편할 때, 배변 후 대변에 피가 섞여있거나 이유없는 복통에 시달릴 때 병원에 가면 내시경 검사를 권유받는 경우가 많다.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대장질환 환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장암 초기에는 자각 증상이 별로 없는 만큼 증상을 느껴 내원했다면 병기가 상당히 진행됐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소화가 안되거나 이유없는 복통이 계속되면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상담하거나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게 좋다.

대장암은 발생 위치에 따라 결장암과 직장암으로 나뉘는데 결장직장암이라고도 한다. 우리나라 대장암 발생률은 위암에 이어 2위다.

어떤 병이든 조기 발견이 좋듯이 대장암도 마찬가지다. 대장암 1기는 비교적 치료가 쉽고 생존률이 90%이상이다. 

검진시 선종 단계에서 용종을 발견해 대장내시경으로 제거하면 대장암을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45세 이후부터는 5년에서 10년 마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권장한다. 

특히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등이 있는 경우는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가 필요하다. 

대장내시경 검사는 소화기관 내부의 이상 조직을 직접 관찰할 수 있어서 조영술이나 CT(컴퓨터단층촬영) 등 다른 검사보다 정확성이 높다. 

또한 대장내시경 검사 중 출혈 부위나 이상조직 및 용종이 발견되면 즉시 지혈과 제거할 수 있는 만큼 외과적 수술없이 간단하게 치료와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수면대장내시경(진정내시경)은 정맥주사로 진정제를 투여해 수면을 유도한 후 내시경 검사를 시행한다. 진정제의 효과로 내시경검사에 대한 불안감 감소, 일시적인 기억상실효과로 내시경 검사를 조금 더 편안하게 받을 수 있다. 

그렇다고 의식이 전혀 없을 정도는 아니고 의료진의 지시에 협조할 수 있을 만큼의 가수면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한다.

대장내시경은 40~50대 이후 대장암의 조기 발견을 위해 실시한다. 국가건강검진에서 하는 대변잠혈검사 결과가 양성일 때, 갑작스러운 배변 습관의 변화나 변비, 설사, 과민성 장증후군, 만성 복부통증, 대장암 가족력이나 염증성 장질환이 있는 경우, 과거에 대장용종이나 대장암이 있어서 추적검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필수다.

아산 상쾌항외과 이화수 원장은 "우리나라는 대장암 발병률이 높은 나라인 만큼, 대장암 조기 검진을 통해 발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할 수 있다. 조기 발견을 하면 완치율이 90%로 보고 있는 만큼 대장내시경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한 다면 예후는 대부분 양호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