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암 복강경수술 안전성 논란에 종지부
직장암 복강경수술 안전성 논란에 종지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5.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세계 최초 10년 임상시험 결과 "개복술과 동일"

직장암 복강경수술의 안전성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만한 장기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정승용·박지원 교수), 국립암센터(오재환 교수), 분당서울대병원(강성범 교수) 공동연구팀은 직장암 복강경수술 안전성이 개복술과 동일하다는 10년 임상시험 결과를 국제학술지 '란셋 위장병학·간장학'(The Lancet Gastroenterology&Hepatology)에 발표했다.

직장암 치료법은 내시경 절제술, 외과적 수술, 항암화학방사선 치료 등이 있다. 특히 직장암 수술은 좁은 골반 내에서 암 조직은 남기지 않으면서 자율신경과 괄약근 등 중요한 조직과 장기는 손상시키지 말아야 하는 고난이도 수술이다. 

지금까지 직장암 복강경 수술은 한국, 유럽, 미국, 호주에서 널리 시행됐었지만, 무작위 임상시험 결과가 상충되어 안전성 논란이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수술 전 항암화학방사선 치료를 받은 2기 또는 3기 직장암 환자 338명을 개복수술군(170명)과 복강경수술군(168명)으로 무작위 배정하고 생존율과 재발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양쪽군의 10년 생존율(74.1% 대 76.8%)과 무병생존율(59.3% 대 64.3%)은 비슷하게 나타났다. 국소 재발률 역시 유의차가 없었다(8.9% 대 3.4%).

직장암 복강경수술과 개복술의 10년 전체 생존율(서울대병원 제공)
직장암 복강경수술과 개복술의 10년 전체 생존율(서울대병원 제공)

연구팀은 "직장암에서 수술 전 치료 후 국소 재발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기 때문에 확실한 생존을 평가하기 위해 추적 관찰 기간을 10년으로 연장했다"면서 "기존에 5년 이상의 장기 추적결과가 없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0년에 동일 환자를 대상으로 복강경수술이 개복수술보다 통증이 적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르며 단기 삶의 질이 우수하다는 결과를 보고한 바 있다. 또한 2014년에는 복강경수술과 개복수술의 3년 무병 생존율이 비슷하다는 임상시험 결과도 발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