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내시경 고령자에 합병증위험↑
대장내시경 고령자에 합병증위험↑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7.14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대상내시경검사가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75세 이상 고령자에서는 검사에 대한 이해득실 의견이 여전히 분분하다.

토론토대학 나탈리아 코사다칼로 박사팀은 대장내시경검사 30일 이후 합병증 위험을 연령 별로 비교한 결과, 50~74세에 비해 75세 이상에서 높다고 미국의사협회지(JAMA network open)에 발표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가이드라인에서는 50~74세에 대장암검진을 권고하는 반면 75세 이상에는 이득이 확실치 않다는 이유로 권장하지 않고 있다.

박사팀은 50세 이상 대장내시경 수검자 총 3만 8천여명을 74세 이하군(비교군)과 75세 이상군(대조군)으로 나누고 대장내시경 검사 후 30일 이내 입원 또는 응급실 이송 등 합병증의 여부를 비교했다. 염증성장질환자와 유전성대장암증후군환자는 제외했다.

분석 결과, 대상자 전체의 합병증 발생률은 3.4%. 하지만 비교군은 2.6%인데 비해 대조군은 6.8%로 유의하게 높았다. 연령 별 합병증 발생률은 70~74세에서 4.0%, 75~79세에서 5.6%, 80~84%에서 7.0%로 고령일수록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검사 후 합병증의 독립위험인자는 75세 이상 외에도 빈혈, 부정맥, 울혈성심부전, 고혈압, 만성신장병, 간질환, 흡연경험, 비만 등이었다. 한편 과거 대장내시경검사 횟수가 많을수록 합병증 위험은 유의하게 낮았다.

전체의 0.7%가 대장내시경검사 후 30일 이내에 대장암 치료를 위해 수술을 받았으며, 비교군 대비 대조군에서 대장내시경검사 30일 후 수술률이 유의하게 높았다.

박사는 "75세 이상 고령자, 특히 동반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대상내시경검사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