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위장약 '잔탁'에 발암물질 없다"
식약처 "위장약 '잔탁'에 발암물질 없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위장약 잔탁(성분명 라니티딘)에 발암물질이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4일 미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EMA)은 잔탁에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라는 발암물질이 들었다고 발표한바 있다. NDMA는 WHO 국제암연구소(IARC) 지정 2A등급의 발암가능성 물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미FDA가 미량 검출됐다고 발표한 라니티딘 제품 가운데 한국GSK의 3개 품목 29개 제품과 잔탁 원료 라니티딘(6개) 등 총 35개를 긴급 수거해 검사했지만 NMDA는 발견되지 않았다.

GSK 3개 제품은 일반의약품 잔탁정(75mg)을 비롯해 전문의약품 잔탁정(150mg), 주사제 잔탁(2mL) 등이다.

발암물질의 발견 보고에도 불구하고 미FDA와 유럽의약품청은 함유량이 매우 적어 회수 조치는 내리지 않은 상태다. 또한 라니티딘에서 발견된  NMDA는 발사르탄의 경우와는 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식약처는 수입 또는 국내 제조되는 모든 라니티딘 원료와 의약품(395품목)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수거·검사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년 기준 라니티닌 함유 의약품의 수입 및 생산실적은 2,664억원이며, 이 가운데 잔탁 등 3개 품목의 수입실적은 6천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