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관절수술 수혈위험 예측
인공관절수술 수혈위험 예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1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감도 90%, 특이도 75%
다른 기관에서도 사용 가능
그림. 무릎관절전치환술 수혈 예측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6가지 정보를 입력하면 수술 후 수혈 위험을 예측해 준다. 왼쪽이 입력창, 오른쪽 위는 수혈 위험이 낮다는 결과, 아래는 수혈 위험이 높음을 보여 준다. 어떤 변수가 수혈 위험도를 높이는 데 얼마나 많이 기여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그림. 무릎관절전치환술 수혈 예측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6가지 정보를 입력하면 수술 후 수혈 위험을 예측해 준다. 왼쪽이 입력창, 오른쪽 위는 수혈 위험이 낮다는 결과, 아래는 수혈 위험이 높음을 보여 준다. 어떤 변수가 수혈 위험도를 높이는 데 얼마나 많이 기여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인공관절수술시 수혈 위험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팀(한혁수·노두현 교수)은 인공관절수술환자 1천 6백여명을 대상으로 수술에 필요한 수혈량을 정확도 84%로 예측하는 모델을 만들었다고 국제학술지 유럽무릎관절학회 학술지(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에 발표했다.

무릎 인공관절 전치환술 환자의 최소 3%, 최대 67%가  수술 후 수혈받는다고 알려져 있다. 수혈은 감염과 심부정맥혈전증 등 합병증 확률을 높이며, 심하면 사망하기도 한다.

교수팀이 개발한 모델은 나이와 체중, 지혈제 사용여부, 혈소판 수 헤모글로빈 수치, 수술 유형 등 6개 항목으로 수혈을 예측할 수 있다.

이 모델과 실제 결과를 비교하자, 정확도 84.2%(민감도 89.8%, 특이도 74.8%)를 보였다.

다른 병원 환자 400명의 데이터를 입력해 검증해도 결과가 훌륭해 다른 기관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