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변동 심한 '요요현상' 사망률도 높여
체중변동 심한 '요요현상' 사망률도 높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중이 쉽게 줄었다가 늘어나는 사람은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급격한 다이어트 후 요요현상이 또다른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최대인, 최슬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로 체중변화와 심혈관질환 및 암 사망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40세 이상 건강검진자 26만 4천여명. 이들을 체중변화폭에 따라 5개군으로 나누고 각 군 마다 사망 위험률을 계산했다.

그 결과, 체중 변화량이 가장 큰 군은 가장 작은 군에 비해 전체 사망위험률이 33% 높았다. 

심혈관질환 사망, 암 사망, 기타 원인 사망위험률도 각각 31%, 11%, 58% 높았다.

한편 심혈관질환, 암, 흡연 경력자를 제외한 표본을 대상으로 사망위험률을 계산해도 결과는 동일해 체중변화와 사망률의 관련성은 건강한 사람에서도 나타났다. 

특히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경우에도 체중변동이 크면 전체 사망위험률이 36%나 높았다. 

박 교수는 "다이어트 이후 찾아오는 요요현상 또한 다양한 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률을 높일 수 있다"며 "운동과 금연 등 건강관리도 중요하지만 꾸준한 체중관리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