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바이오 이중항체신약후보물질 美에 6억달러 기술수출
ABL바이오 이중항체신약후보물질 美에 6억달러 기술수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와 공동개발 NOV-1501
혈관 형성 · 관류 막고 항종양 효과까지
비용·투약 부담 줄고, 면역항암제 적용도 수월

정부와 기업이 공동개발한 항암신약 후보물질이 미국에 기술수출됐다.

ABL바이오는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 NOV-1501(ABL001)에 대해 미국의 바이오기업인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와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5백만달러를 포함해 총 5억 9,500만 달러다.  항암치료제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안구치료제는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 독점적인 권리를 트리거테라퓨틱스가 갖는다.

NOV-1501은 보건복지부 국가연구개발사업 지원을 통해  국립암센터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박영환)과 ABL바이오가 공동개발했으며 ABL바이오의 독자적인 이중항체 기반 기술이 바탕이 됐다. 

NOV-1501은 암조직의 혈관 형성에 관여하는 VEGF와 DLL4를 동시에 표적해 암조직 내 혈관 형성과 혈관 관류기능을 저해하는 동시에 항종양(anti-tumor) 작용이 추가돼 암조직의 성장을 막는다.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에 따르면 단일 항체가 2가지 표적을 동시에 결합하는 만큼 단독 표적에 결합하는 개별 항체보다 우수한 항암 효능을 기대할 수 있다. 

2가지 항체약물 처방에 따른 비용과 약물투여부담이 줄어들어 암환자의 편익이 높아지고 추가적인 항암 칵테일요법 및 면역항암요법(immuno-oncology therapy) 적용도 보다 수월해지는 장점이 있다.

ABL바이오 이상훈 대표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회사의 5번째 기술이전 계약이자, 올해 4번째 계약으로, 이는 회사의 기술력이 점차 더 많은 제약사들에게 인정받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현재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향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이중항체 기반의 신약개발 분야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ABL바이오는 11월 14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이번 달 중순 코스닥 시장 상장을 목표로 절차를 밟고 있다. 오는 6~7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1~12일 일반 공모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