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바이오, 이중항체플랫폼 · 면역항암타깃항체 도입
ABL바이오, 이중항체플랫폼 · 면역항암타깃항체 도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L바이오(대표 이상훈)가 이중항체플랫폼과 면역항암타깃항체 2종을 도입한다.

회사는 25일 중국의 우시바이오로직스와 2억 2,050만 달러에 라이센스 인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ABL바이오는 우시바이오로직스의 이중항체 플랫폼을 사용한 기존 PD-1, PD-L1으로 대표되는 면역항암제의 비반응군에서 과발현되는 신규 면역관문억제 후보물질의 연구, 개발, 상업화에 대한 권리를 갖게 됐다. 

회사는 동물실험을 통해 PD-1, PD-L1 면역항암제와의 병용치료에서 시너지효과를 확인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의 PD-1 치료제의 한계점을 극복하는 신규 면역관문억제 이중항체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ABL바이오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되는 면역항암타깃항체 플랫폼은 모든 단일클론 항체서열을 이중 특이적 구조로 조립할 수 있다.  또한 면역원성이 길고 생체 내 반감기가 긴데다 우수한 안정성까지 갖고 있다. 

아울러 이중항체개발에서 난제로 작용하는 CMC(chemistry, manufacturing and controls) 과정을 약 18개월 만에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어 생산 비용도 크게 낮출 수 있다. 

수율과 순도도 각각 16g/L과 95% 이상으로 전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업계 최고(Best-in-Class)’ 이중항체 플랫폼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상훈 대표는 "최근 글로벌 빅파마들이 타사 이중항체플랫폼을 도입하는 이유는 하나의 이중항체 플랫폼이 모든 타깃을 다 아우를 수 없기 때문"이라며 "ABL바이오의 기존 이중항체 플랫폼과 추가적인 이중항체 플랫폼을 이용한 파이프라인의 확대, 효능과 생산성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며 도입 이유를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상장 전에는 라이선스아웃과 파트너사와의 공동연구로 재정 부담을 줄이는 전략만을 취했다면, 상장 후에는 탄탄한 자본력과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기반으로 외부의 우수한 기술과 개발역량을 활용해 파이프라인 개발 가속화와 고도화시켜 글로벌 트랜드에 부합하는 글로벌 수준의 신약개발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