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진단율 70%....기존방법 보다 2배 높였다
전립선암 진단율 70%....기존방법 보다 2배 높였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RI-초음파 퓨전기기 이용 회음부조직검사

전립선암 진단시 MRI-초음파 퓨전기기 이용 회음부조직검사를 하면 진단율을 2배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강석호 교수팀(강성구 교수, 천준 교수)은 MRI 후 전립선 조직검사를 받은 전립선암환자 136명을 대상으로 기존 검사법과 비교한 결과 기존 진단율 25~35%에서 71%로 높일 수 있다고 제31회 대한비뇨기종양학회에서 발표했다. 

특히 MRI에서 PI-RADS (Prostate Imaging Reporting and Data System) 4단계 이상으로 종양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이는 환자의 경우에는 87%에 달했다. 

기존 검사법에서는 진단하지 못해 병을 키울 가능성을 크게 줄인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으로 전립선이 크거나 전립선암이 전립선 주변부나 몸 안쪽에 위치한 경우에는 기존 경직장전립선조직검사로는 발견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MRI-초음파 퓨전 기기와 경회음부 조직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가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비뇨기종양학회에서 공모논문대상을 받았으며 대한비뇨기종양학회지에도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