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은 문케어의 잘못된 인식부터 바꿔라"
"의협은 문케어의 잘못된 인식부터 바꿔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노조 재반박

대한의사협회와 보건의료노조 간의 반박과 재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오전 무상의료운동본부의 기자회견에 이어 당일 오후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의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고, 이어 17일에는 보건의료노조가 의협의 주장을 재반박하고 나섰다.

노조는 "문케어는 국민복지정책이며 비급여 문제를 해결하고 벙원비 부담을 줄여주는 정책"이라며 문케어에 대한 의협의 잘못된 인식을 지적했다.

어제 최대집 회장은 정부의 문케어 정책을 포퓰리즘 정책, 건강보험료를 늘리는 잘못된 정책, 의사의 선택권과 진료권을 침해하는 정책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노조는"의사들의 권한을 짓누르는 정책으로 인식하지 말고 62.6%에 머물고 있는 우리나라의 낮은 건강보험 보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건강보험제도 개혁정책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문케어를 기득권 지키기 입장이 아니라 비싼 병원비로 고통받는 국민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과 체결한 공동서약서도 문제삼았다. 노조는 "의협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의료민영화에 앞장섰던 자유한국당과 손잡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 저지를 위해 손을 맞잡은 것은 전문가 집단과 정당 간의 부당한 합작"이라고 비난했다.

최 회장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입법기관인 국회에서 문케어를 저지할 수 있는 수단이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이라서 손을 잡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에게도 상담을 요청했지만 연락이 없었다.
 
노조는 또 의협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도 "집회와 시위의 자유가 의협에게도 있지만 병원비 걱정없는 국민의 염원을 위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반대할 자유는 없다"며 "명분도 없고 정당성도 없는 집단행동 강행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