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한국MSD 가다실도 공동판매
녹십자 한국MSD 가다실도 공동판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1.1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녹십자가 한국MSD의 조스타박스에 이어 가다실도 공동판매한다.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한국MSD(대표 아비 벤쇼산)와 대상포진 백신 '조스타박스'과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가다실9'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2019년 말까지 양사는 이들 3개 제품의 국내 영업 및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유통은 녹십자가 담당한다.

조스타박스는 지난 2013년부터 녹십자와 공동판매를 해 왔으며 가다실은 다른 회사와 계약이 만료된 이후부터 판매된다.

가다실은 4가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유형(6, 11, 16, 18)에 의해 발병하는 다양한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자궁경부암백신으로 자궁경부암을 비롯해 외음부암, 질암, 항문암 등이 대표적인 예방질환이다.

특히 가다실을 포함한 자궁경부암 백신이 지난해 6월부터 만 12세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국가필수예방접종(NIP) 사업에 포함되면서 무료접종이 가능해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무료접종 대상자 가운데 약 80%가 가다실을 접종했다.

지난해 국내에 첫 출시된 가다실9은 기존 4가 백신에 5가지 혈청형(31, 33, 45, 52, 58)를 추가해 가장 많은 HPV 유형을 보유한 백신으로 예방범위를 넓혔다.

녹십자 허은철 사장은 이번 계약은 "단순한 품목 제휴를 넘어서 양사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더 많은 환자에게 혁신적인 의약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