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범위 넓힌 '가다실9' 출시
예방범위 넓힌 '가다실9' 출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7.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가다실에 5개 바이러스유형 추가

인유두종바이러스(HPV)백신 가다실이 5가지 바이러스유형을 추가한 9가 제품이 출시됐다.

한국MSD는 올해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승인을 받은 가다실9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가다실9는 바이러스유형 6, 11, 16, 18, 31, 33, 45, 52, 58형이 유발하는 질환을 예방하는 9가 HPV 재조합 백신으로, 가장 많은 HPV 유형을 갖고 있다. 기존의 가다실의 바이러스유형은 6, 11, 16, 18형으로 4가였다. 

회사측에 따르면 자궁경부암 유발 HPV 유전형에 대한 커버 범위가 기존 70%에서 90%로 높아졌다.

특히 가다실9에 추가된 HPV 52, 58형은 국내 18~79세 여성 6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HPV 유병률 역학조사에서 HPV 16형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 연구에 따르면 유병률 1위 바이러스유형은 16형으로 26%였다. 이어 52형(25.5%), 58형(12.3%) 등의 순이었다.

여성 14,215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가다실9의 무작위, 이중맹검 임상시험에서  HPV 31, 33, 45, 52, 58형에 의한 자궁경부, 질, 외음부 질환의 예방효과가 97.4%로 나타났다.

가다실9은 올해 1월까지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주요 선진국과 유럽에서 승인돼 현재 접종되고 있으며, 세계 3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받아, 7백만 도즈 이상 배포됐다.

한편 가다실9은 녹십자를 통해 판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