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고혈압 동반시 시신경섬유층 더 손상
당뇨환자 고혈압 동반시 시신경섬유층 더 손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환자는 망막의 시신경섬유층이 얇아진다고 알려진 가운데 고혈압을 동반하면 더 얇아져 손상 정도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대병원 안과 김정열 교수팀은 당뇨병망막병증이 없는 당뇨병환자를 대상으로 시신경섬유층 두께와 고혈압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당뇨병학회지(Diabetes)에 발표했다.

망막 시신경섬유층은 신경절세포의 축삭 돌기로 구성된 망막 10개 층 중 하나다. 녹내장 등의 안과 질환 뿐만 아니라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으로도 손상될 수 있다. 

시신경섬유층 두께가 얇아질수록 손상 정도가 심해진다. 교수팀은 빛간섭단층촬영기로 정상군과 당뇨병환자군, 고혈압과 당뇨병 동반 환자군의 시신경섬유층 손상 정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고혈압과 당뇨병 동반군에서 가장 앏은 것으로 나타나 고혈압과의 관련성이 확인됐다. 특히 고혈압 동반시 망막증 발생 전부터 손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이번 연구결과로 당뇨병과 고혈압을 동반한 환자의 시신경섬유층 두께를 분석할 때 다양한 망막질환을 고려해야 하는 등 환자의 진단과 치료계획 수립에 중요한 요소가 제시됐"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