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협의체 "단체행동 중단결정은 우리 몫"
전공의협의체 "단체행동 중단결정은 우리 몫"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과 합의 과정서 완전 배제, 선배의사에 배신감"

대한의사협회가 4일 정부·여당과 합의서를 작성했지만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대전협)은 이에 반발하며 단체행동 지속의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대전협은 이날 오후 소셜미디어 라이브중계를 통해 의협회장이 정부 여당과 합의하는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단체행동 결정은 합의서에 상관없이 우리가 한다"고 밝혔다. 최종 권한은 의협회장에 있지만 협상 및 합의 과정상의 정당성 문제가 있는 만큼 합의서에 명기된 의료계 단체행동 중단 조항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대전협은 회원들의 의견을 듣고 향후 행보에 대해 결정할 계획이다.

박 회장에 따르면  대전협이 제시한 협상안 초안에는 단체행동 중단 여부는 들어있지 않았으며, 합의 전에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 3일 오후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회의 이후 초안을 만들기 시작했고 오후 늦게 국회에서 대전협 의견을 전달했고, 다음날 오전 받은 민주당 의견에 수정과 재협상이 필요하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배제되고 무시됐다는 것이다.

특히 범투위 최종합의시 정부 여당과 합의서 서명에 대전협회장도 참여키로 했지만 최대집 의협회장이 단독합의했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이번 의협과 정부여당의 합의서에 대해 전공의와 의대생, 전임의, 의협 내 의사회원, 이사진들을 절망에 빠트리는 독단적인 결정"이라며 선배의사에 대한 배신감을 나타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의협과 합의서에 서명한 후 가진 브리핑에서 "의협은 전공의협의체의 전공의협의체 협상권까지 위임건을 받았으며, 전체적으로 전공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