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 "'철회' 명문화 대신 실리 택했다"
최대집 의협회장 "'철회' 명문화 대신 실리 택했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0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예정 전공의, 시험앞둔 의대생 고려한 결정
"선배들 믿고 젊은의사들 진료현장 복귀해달라"

대한의사협회가 4일 더불어민주당과 합의서를 체결하면서 의정 갈등은 수습 국면에 들어갔지만 이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이를 감안한듯 최대집 의협회장은 4일 오후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이번 합의에서는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의협과 더불어민주당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의 추진 중단과 원점 재논의하겠다고 합의했다. 

또한 의협은 보건복지부와 체결할 합의문에서도 관련 정책 중단과 함께 의협-민주당의 협의체 논의결과에 따른다는 내용을 명문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정책 협약 소식에 또다시 속고 분열하는게 아니냐는 우려와 투쟁의 전선에 서 있는 젊은의사들의 당혹감도 알고 있다"면서 "의료계 단일안에 있는 '철회'라는 두 글자를 얻는 과정에서 얻을 것과 잃게 될 것을 냉정하게 고민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 나은 방향을 선택하려면 오해와 비난을 감수하는게 협회장의 역할이라고도 말했다. 이미 고발조치된 전공의를 비롯해 보건복지부가 고발을 미루고 있는 수백명의 전공의와 시험 기회를 잃게 될 의대생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그러면서 젊은 의사에게는 "조건없는 복귀와 구제가 가능해진 만큼 선배들을 믿고 진료현장에 복귀해 달라"며 사실상 파업 중단을 부탁했다.

아울러 "젊은 의사들이 주축이 되어 일궈낸 소중한 성과를 반드시 가시적인 결과로 만들어 낼 것"이라며 의협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