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비염 모자유전 위험 2.6배
알레르기비염 모자유전 위험 2.6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화, 조기 이유식도 위험요인

엄마가 알레르기비염환자면 자녀 역시 발생 위험이 2.6배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창신대 식품영양학과 서보영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6년)의 데이터로 영양섭취와 알레르기비염의 관련성을 분석해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에 발표했다.

분석 대상자는 1~5세의 유아 1,214명. 이들의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은 10.4%였다. 이들을 정상아군과 알레르기비염환아군으로 나누어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거주지 별로는 시골 보다는 도시에서 발생률이 높았다. 교수팀에 따르면 도시에서 꽃가루나 집먼지진드기, 곤충, 애완동물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많기 때문이다.

부모의 알레르기 유무도 큰 원인 요소였다. 부모 모두 알레르기비염이 없는 경우는 비염환아군에서 33.7%인데 비해 정상아군에서 66.7%로 약 2배 적었다. 특히 엄마가 알레르기비염인 경우 2.6배 차이를 보였다.

이밖에도 비염환아군은 정상아군에 비해 하루 열량 섭취가 428kcal 더 많았다. 모유수유율도 높았고(93.6% 대 88.9%), 이유식 시기도 빨랐다(생후 5.9개월 대 6.2개월)

교수팀은 그러나 "모유 수유와 비염의 상관성에 대해선 모유 수유를 6개월 이상 지속하면 알레르기성 비염 유병률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있어 아직 논란이 정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빠른 이유식은 아이의 완전하지 않은 장 점막과 면역계 미성숙으로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