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비염 환아 타 질환과 구별 어려워...면역검사 필요
알레르기비염 환아 타 질환과 구별 어려워...면역검사 필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2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레르기비염환자의 나이가 어릴수록 유사 질환과 구별하기 위해 면역검사가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소아청소년에서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있어도 증상만으로는 알레르기비염이라고 진단하기 어려우며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알레르기비염과 증상이 유사한 여러 질환의 구별이 쉽지 않다"고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회(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발표했다.

환경보건센터는 알레르기비염환자를 대상으로 국제 소아천식 및 알레르기질환 역학조사(ISAAC)와 피부반응 검사를 실시했다.

대상자는 경기, 인천, 충북, 전남, 광주, 부산에 거주하는 6~16세의 일반 소아청소년 1만 8,425명이다.

그 결과, 알레르기비염이 있다고 응답한 청소년의 유병률은 설문지 증상과 피부반응검사에서 모두 양성으로 응답한 청소년 보다 2배 높았다.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있는 유치원생과 중고등학생의 실제 알레르기 비염 가능성은 각각 25%와 50%였다.

또한 최근 12개월 이내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전체 조사대상자 중 44%였지만 치료를 받았다는 응답률은 약 22%로 좀더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김정희 교수(부센터장, 소아청소년과)는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설문지 조사와 함께 피부반응검사를 함께 분석한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