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린인상 '안검하수' 시력·눈건강까지 해쳐
졸린인상 '안검하수' 시력·눈건강까지 해쳐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9.01.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꺼풀이 내려앉는다는 안검하수. 기존에는 졸린인상을 없애기 위해 수술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시력저하나 목 통증, 눈 피로감 등 시야의 방해로 인한 다양한 건강문제로 수술받는 경우가 많아졌다.

특히 유소아의 경우 시력발달에 문제가 생기는 만큼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는고 전문가는 강조한다.

고대안산병원 안과 이화 교수로부터 안검하수의 발생 원인과 증상, 치료법에 대해 들어본다.

윗눈꺼풀에는 눈꺼풀 올림근(상안검거근)이라는 근육이 있다. 이 근육의 힘이 약해지면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고, 눈꺼풀의 틈새가 작아지는데 이를 안검하수라고 진단할 수 있다.

안검하수는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나뉜다. 선천성은 주로 상안검거근이 제대로 발달되지 않아 힘이 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선천성 안검하수가 발생한 아이는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한다. 

목을 가눌 수 있는 나이까지 성장하면 정면의 물체를 똑바로 바라보지 못한다. 고개를 들거나 눈썹과 이마를 올리고 턱을 치켜들어야 보이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하면 시력 발달을 저해애 약시가 될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후천성은 외상으로 인한 근육 또는 신경의 손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은 노화에 따른 근육기능 저하가 원인이다. 후천성 역시 처진 눈꺼풀이 시야를 방해하는 만큼 시력저하, 두통 뿐만 아니라 턱을 들어올리는 버릇으로 인해 목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눈꺼풀을 움직이기 위해 이마 근육을 자주 사용하는 만큼 이마 주름 발생의 원인도 된다.

안검하수의 치료법은 수술이다. 수술법은 눈꺼풀 처짐 정도와 상안검거근의 상태에 따라 다르다. 

상안검거근 기능이 남아있다면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한다. 윗눈꺼풀의 근육 일부를 잘라내 눈꺼풀을 위로 올려서 눈꺼풀 판에 봉합하는 방식이다. 근육의 길이를 짧게 만들어 기능을 강화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상안검거근의 기능이 없거나 미약하면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할 수 없다. 이런 경우에는 이마 근육을 이용하는 전두근 걸기법을 시행한다. 

근육막을 비롯한 다양한 재료를 이식해 윗눈꺼풀을 이마근육에 연결한 다음 고정시켜 눈꺼풀을 올리는 방법이다. 안검하수 수술과 동시에 눈매 주변의 미용관련 시술을 실시해 심미적 만족도를 높이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