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다는 '프로바이오틱스' 젖산 분비 늘려 장 손상 예방
몸에 좋다는 '프로바이오틱스' 젖산 분비 늘려 장 손상 예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2.2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인 프로바이오틱스가 장 손상을 예방한다는 동물 실험결과가 나왔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권미나 교수팀은 쥐에 프로바이오틱스를 투여하면 젖산이 증가해 장 줄기세포가 눈에 띄게 늘었으며, 줄기세포가 활발히 분화해 장 조직세포가 많아지고 소장 점막 상피층이 발달한다고 Cell Host & Microbe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건강보조식품으로 활발히 출시돼 왔지만 장 줄기세포와의 상호작용을 관찰한 연구는 없었다.

교수팀은 생쥐를 프로바이오틱스 투여군과 비투여군으로 나누어 관찰한 결과, 투여군에서 장 줄기세포가 크게 늘어 장 조직을 구성하는 세포들(파네트세포, 상피세포, 점액분비세포 등)의 수와 기능이 함께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특히 항암제 투여와 방사선 조사로 장이 손상된 생쥐에서는 소장 점막 상피세포 손상이 크게 줄어들었으며 복통과 설사로부터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반면 비투여군에서는 장 줄기세포의 증식과 분화가 상대적으로 적게 발생했다. 장 손상 5일 후에는 장 줄기세포가 거의 발견되지 않았으며 설사와 복통도 악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교수팀은 장 줄기세포를 활성시키는 신호물질(Wnt 사이토카인)이 손상된 점막을 복원하며, 이는 프로바이오틱스에서 나오는 젖산의 신호로 조절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교수팀은 생쥐의 젖산 수용체를 제거하자 신호물질(Wnt3 사이토카인) 분비가 크게 줄어든 사실을 확인해 프로바이오틱스에서 유래되는 젖산이 해당 조절 기전 중 하나임을 밝혀냈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젖산에 의한 장 손상 예방 기전 모식도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젖산에 의한 장 손상 예방 기전 모식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