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전이·재발 예측 가능, 치료법 개발도 기대
암 전이·재발 예측 가능, 치료법 개발도 기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5.01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암의 전이와 재발이 발생하는 원인이 새롭게 규명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엄홍덕 박사팀은 암세포 내에 존재하는 p53/p21 단백질 결합체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면 암의 전이와 재발이 촉진된다고 Cancer Research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로 암의 전이와 재발 예측은 물론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박사팀은 쥐실험에서 세포 내에 존재하는 단백질 p53과 p21이 서로 결합체를 형성하고, 이 결합체가 암의 전이 및 재발 촉진인자(Bcl-w, Bcl-XL, Bcl-2 등)들의 활동을 억제해 암 전이와 방사선치료 후의 암 재발을 막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즉 암세포에서 p53/p21 단백질 결합체의 기능이 소실되어 있기 때문에 암 전이와 재발이 자주 일어나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폐암, 대장암, 신경아세포종 등 다양한 암세포에서 확인돼 특정 암에만 국한되지 않고 여러 암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일반적 현상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의 전이와 재발이 일어나는 핵심 경로를 밝혀 암 극복을 위한 새로운 기술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엄 박사는 "p53/p21 결합체를 보유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간에 암 전이 및 재발에 대한 예측 확률은 다를 것"이라면서 "후자의 경우 p53/p21 결합체의 결손을 극복할 항암치료전략이 적극 권장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지원하는 '방사선기술개발사업' 및 '방사선반응제어 실용화기술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