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전이 억제 유전자 발견, 차단법 개발
암 전이 억제 유전자 발견, 차단법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4.09.02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 "complex I 효소와 p21 단백질이 조절 인자"

암세포의 전이를 조절하는 인자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견돼 암전이를 차단하는 새로운 치료기술의 개발이 가능해졌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암세포에서 변이가 자주 관찰되는 complex I 효소와 p21 단백질을 통해 암 전이가 조절되는 경로를 밝혀냈다고 1일 발표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엄홍덕 박사팀은 폐암세포와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complex I 효소가 암 전이를 촉진하는 핵심 인자라는 사실과 이 효소의 조절 경로를 확인했다.

이 효소로 인한 전이는 세포 사멸 단백질로 알려진 Bax 단백질로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박사팀은 또 세포 성장을 조절하는 암 억제 인자로 유명한 p53을 비롯한 다른 단백질들과 거대 결합체를 형성하여 slug를 분해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번 연구가 암 전이의 촉진 작용을 억제하고, 암 전이를 억제하는 작용은 상승시키는 다양한 치료법의 실용화가 가능해졌다"면서 "향후 Complex I 시스템에 변이가 일어난 환자와 p21 시스템에 변이가 생긴 환자를 구분하여 각각에 적합한 암 전이 억제 치료법 및 치료기술의 개발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지원하는 방사선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됐으며 EMBO Reports와 Oncotarget에 각각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