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직후 환자체위 달라도 예후는 동일
국제다기관공동RCT 결과 발표
입력 : 2017.03.02 15:25
 
 

[메디칼트리뷴 박지영 기자]   뇌졸중이 발생한 환자는 어떤 체위를 해주는게 좋은지에 대한 국제 무작위 비교시험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24일 폐막된 국제뇌졸중학회(ISC 2017, 미국 휴스턴)에서 호주 조지글로벌헬스연구소 크레이그 앤더슨(Craig Anderson) 박사는 9개국 114개 기관의 급성기뇌졸중환자 1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된 HeadPoST(Head Position in Stroke Trial)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뇌졸중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똑바로 눕히는 '수평앙와위'나 머리쪽을 30도 이상 올리는 '두위거상' 모두 90일 후 기능적 자립도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앤더슨 박사에 따르면 급성기 뇌졸중환자에서는 수평앙와위가 뇌혈류량을 증기시킨다는 보고가 있는 한편, 두위거상은 뇌부종 위험을 낮춘다는 보고도 있다.

그러나 모두 규모가 작은 연구인데다 체위가 예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검토한 무작위 비교검토도 없었다.

최근에는 두위거상 보다는 수평앙와위가 주류를 이루면서 타액을 잘못 삼켜 폐렴 위험이 높아진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번 HeadPoST의 대상자는 2015년 3월~2016년 8월에 호주와 영국, 중국, 브라질 등 9개국 114개 기관의 급성기 뇌졸중환자 1만 1,094명.

이들을 발생 초기 24시간 수평앙와위를 취했다가 이후 두위거상으로 바꾼 군과 순서가 정 반대인 군으로 나누어 비교했다.

시험초기 환자 배경은 수평앙와위군(5,295명)과 두위거상(5,798명) 양쪽군 모두 평균 68세(남성 60%)였다. 미국립보건원 뇌졸중척도(NIHSS)는 4였으며, 발병 후 경과 시간은 평균 14분이었다. 양쪽군 모두 급성뇌경색이 80%를 넘었으며, 뇌출혈은 8~9%였다.

분석 결과, 주요 평가항목인  modified Rankin Scale(장애예후평가지표) 평가에서 90일 후 기능적자립도는 수평앙와위군과 두위거상군 간에 유의차가 없었다(조정 전 오즈비 1.01).

성별, 나이별,지역별, 시험초기 NIHSS별, 뇌졸중 타입별 등으로 나눈 서브그룹 분석에서도 양쪽 군 간에 유의차는 없었다. 이밖에 폐렴 등의 부작용도 양쪽군에 유의차가 없어 어떤 체위라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앤더슨 박사는 "수평앙와위는 환자에게 쾌적한 자세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지만 기능적 예후에 미치는 영향은 두위거상과 차이가 없었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각 나라의 뇌졸중유니트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뇌졸중환자 특징이 반영된 만큼 일반화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뇌졸중환자 자살시도 일반인의 3배
고용량 PPI로 뇌경색 위험 90% 증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으로 뇌졸중 위험 증가
뇌경색 혈전제거, 전신마취로 해야 더 효과적
미니뇌졸중 누적으로 뇌손상돼 치매 유발
스타틴, 뇌경색 직후 투여해도 예후에 별차 없어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