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파업 D-1, 복지부 "소통하자" 의협 "진작에 하지"
전공의 파업 D-1, 복지부 "소통하자" 의협 "진작에 하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전공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의료계 협력을 요청했지만 대한의사협회는 만시지탄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이날 장관이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은 사실상 정부가 발표한 원안에서 한걸음도 물러설 수 없다는 내용으로 의료계의 요구에 대한 거절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의협은 이날 장관의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제부터 서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할 때'에 대해 정부가 일방적으로 당정협의를 통해 의사인력 증원안을 발표하기 전에 미리 의료계와 머리를 맞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대정원에 대한 중요한 세부적인 논의사항이 많은 만큼 의료계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는 말에 대해서도 증원 안 발표 전에 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의협과 대한전공의협의회의 파업 예고 전에 의료계 총의를 존중했다면 의료계 집단행동을 계획하는 오늘의 상황에 이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박 장관의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째로 생각하겠다는 히포크라테스 선서' 언급에 대해서도 "정책의 영향을 받는 당사자에게 의견도 묻지 않고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숫자에만 함몰된 의사인력 증원안은 과연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째로 한 결정인가. 정권과 정치권의 체면과 공치사를 위한 결정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답은 오늘 장관의 말 속에 들어있다. 정부는 더 이상 오답에 매달리지 말고 남은 시간 동안 답을 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