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4대악 의료정책 철회해야 파업 잠정 유보"
의협 "4대악 의료정책 철회해야 파업 잠정 유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2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醫 "정책철폐가 우선", 政 "집단행동 중단 먼저"

대한의사협회와 정부가 서로 먼저 양보를 요구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21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육성 등 4대악 의료정책을 철회할 경우 파업을 잠정 유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의협과 대전협의 집단행동을 중단하는 경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성실하고 진지하게 논의해 나갈 계획이며, 협의기간 동안 정부의 정책 추진도 유보하겠다"고 제의한 바 있다.

이처럼 의-정 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오는 26일부터 사흘간 예정된 2차 전국의사총파업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이날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향후 단체행동에서 필수의료 유지의 원칙은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