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넥스, 코로나19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
바이넥스, 코로나19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넥스 등 산학연 9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점막면역백신을 공동개발키로 했다.

바이넥스, 제노포커스, 와이바이오로직스, 국제백신연구소, 카이스트, 제넨바이오, 분자설계연구소, 옵티팜, 휴벳바이오 등 9개 기관은 판 코로나(pan-corona)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6월 2일 발표했다.
 
바이넥스는 제넥신과 함께 코로나19 DNA 백신의 6월 초 임상을 앞두고 있다.

최근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를 적극 뛰어들면서 국내 기업들은 생산경쟁력을 갖춘 바이넥스에 더욱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바이넥스는 이미 코로나-19 DNA백신 ‘GX-19’ 임상시료 생산을 안정적으로 완료하고 상업용 생산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바이넥스는 점막면역백신의 성공적인 대량 GMP 생산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바이넥스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의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임상이 진행되면 대규모 생산이 필수적이다. 회사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기업의 위탁개발생산 계약도 체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