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넥스, 中과 잇달아 의약품합작법인 설립
바이넥스, 中과 잇달아 의약품합작법인 설립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7.0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칭화동방그룹 이어 7월 드래곤팜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업체 바이넥스가 중국 드래곤팜(Dragonfarm)과 중국 합작법인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 5월 칭화동방그룹과의 합작법인 설립 발표에 이어 2번째다.

이번 합작법인은 점안제를 비롯해 기존 바이넥스가 이미 판매하거나 권리를 보유한 틈새 품목를 중국에서 허가·등록하여 제조·판매한다. 지난 3월 바이넥스가 아이엠디팜으로부터 도입한 안구건조증 신약도 여기에 포함된다.

바이넥스측은 글로벌 블록버스터 같은 대형 프로젝트 등 바이오사업을 다루는 칭화동방그룹과의 합작법인과 달리 드래곤팜과의 합작법인은 현실적이고 즉각적인 성공적 사업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중국 절강성 항주시에 위치한 드래곤팜은 해외 굴지의 제약사들과의 해외사업에 정통한 중국 제약사로 알려져 있다. 칭화동방그룹과는 오랜 기간 동안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바이넥스 최재완 상무는 중국 내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칭화동방그룹에 이어 해외 사업경험이 풍부한 드래곤팜과의 사업제휴로 국내외 어느 제약사보다 거대한 중국시장을 효율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올라섰다고 자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