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늙었나' 쉽고 간단한 노화 측정설문지 개발
'얼마나 늙었나' 쉽고 간단한 노화 측정설문지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김선영 교수팀

노화정도를 쉽고 간단하게 알 수 있는 설문지가 개발됐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김선영 교수팀은 한국노인노쇠코호트(KFACS) 연구자료 분석을 토대로 신체의 노쇠(허약)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설문지[]를 개발해 JAMDA(Journal of Post-Acute and Long-Term Care Medicine)에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된 설문지는 기존 필수 측정항목을 생략됐다. 즉 탈진, 보행속도 저하, 체중·근력·활동량 감소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보행속도, 악력, 1주간의 신체활동, 에너지량 측정·조사를 하지 않아도 된다.

대신 항목 당 3점 이상이면 노쇠를 의심할 수 있다. 이 설문지의 민감도 81.7%, 특이도는 82.5%다. 민감도란 '양성일 확률'을, 특이도는 음성일 확률을 말한다.

원 교수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노쇠가 정신문제(치매), 암과 더불어 가장 위협적인 질환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노쇠’가 노인의 건강과 기능 유지를 위해 중요한 지표임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평가기준 : 0(정상군), 1~2점(전노쇠), 3~5점(노쇠)*중간강도의 신체활동 : 빠르게 걷기, 가벼운 물건 나르기, 청소, 육아 등을 의미함**격렬한 신체활동 : 무거운 것을 들어 올리거나 나르는 일(20kg 이상), 땅파기, 노동, 계단으로 물건 나르기 등을 의미함
▲평가기준 : 0(정상군), 1~2점(전노쇠), 3~5점(노쇠)*중간강도의 신체활동 : 빠르게 걷기, 가벼운 물건 나르기, 청소, 육아 등을 의미함**격렬한 신체활동 : 무거운 것을 들어 올리거나 나르는 일(20kg 이상), 땅파기, 노동, 계단으로 물건 나르기 등을 의미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