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 보건의료 연구개발비 대학의 40%"
"정부지원 보건의료 연구개발비 대학의 40%"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協 8일 정책보고서 발표
세제 혜택 등 간접방식 연구개발 지원 필요

정부가 보건의료에 지원하는 연구개발비가 대학의 40%로 파악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8일 정책보고서 KPBMA Brief(제18호)에서 보건의료분야 연구개발 투자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정부의 보건의료 분야 연구개발 투자 비중은 대학이 45.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출연연구소(23%), 기업(20%), 국공립연구소(5%) 순이었다.

보고서는 1개의 신약 개발에 평균 1조 이상이 들고, 임상 1상에만 약 37억원이 필요한 점을 감안할 때 제약기업들이 체감하는 지원 효과는 여전히 적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대학의 연구 성과가 산업현장으로 연계돼야 하며, 아울러 제약바이오기업에는 세제혜택, 민간기금 투자촉진혜택 등 간접 방식의 연구개발 지원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정부가 지난 5월에 발표한 건강보험종합 5개년 계획이 성공하려면 약가인하 등으로 문제를 해결해서는 안되며 다양한 의견을 듣고 세부 시행 계획의 보완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