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이 울퉁불퉁 '하지정맥류' 무릎아래 피하·피부정맥과 밀접
혈관이 울퉁불퉁 '하지정맥류' 무릎아래 피하·피부정맥과 밀접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2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지정맥류를 완전히 치료하려면 무릎 아래 피하정맥과 피부정맥의 해부학적 관련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지정맥류는 다리의 심부정맥에서 피하정맥으로 혈액이 역류해 표피정맥이 울퉁불퉁해지고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외과 윤상철 교수는 하지정맥류환자 중 대복재정맥에 혈액 역류를 보이는 41례의 약 82%가 무릎 아래에서 시작된다고 미국혈관외과학회지(Journal of Vascular Surgery)에 발표했다.

정상적인 혈류는 피부정맥에서 복재정맥을 거쳐 심부정맥으로 진행한다. 하지정맥류 치료는 피부정맥에서 복재정맥으로의 역류에 초점을 맞춰왔지만 복재정맥에서 심부정맥으로의 역류도 동시에 치료해야 한다는게 이번 연구결과다.

윤 교수에 따르면 그동안 하지정맥류에서 무릎아래 정맥류 치료는 논란거리였다. 혈액역류가 있는 복재정맥을 레이저 또는 발거술을 시행하면 재발을 줄일 수 있지만 무릎아래의 복제정맥은 피부 및 신경과 가까운 만큼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윤 교수는 “피부 및 신경의 손상을 줄이기 위해서 복재정맥 근처에서 정맥 절제술을 시행하거나 주사 경화요법, 분지를 직접 결찰하는 방법, 그리고 혈관을 보존하는 치바수술 등을 고려할 수 있다”면서 “이번 결과로 향후 하지정맥류 수술 또는 레이저 치료에 변화를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