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성 요관내시경 삽입 압력 감소법 개발
연성 요관내시경 삽입 압력 감소법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성요관내시경수술 중인 구교철 교수(강남세브란스 제공)
연성요관내시경수술 중인 구교철 교수(강남세브란스 제공)

신우 및 요관 결석 수술법의 하나인 연성요관내시경. 수술 후 통증과 혈뇨가 거의 없고 복강경이나 개복 수술로 인한 합병증을 피할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어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요관 진입집이 성인 요관의 평균 직경에 비해 2~3㎜ 정도 굵어 요관의 팽창과 국소 허혈이 발생할 수 있다는게 단점으로 요관 진입집의 삽입압력을 줄이는게 과제였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구교철 교수와 연세대 기계공학과 박노철 교수 연구팀이 요관 진입집의 삽입 압력을 낮추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미국내비뇨의학회 발행 내비뇨의학저널(Journal of Endourology)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표면 마찰력을 줄이는 효과가 입증된 미세 초음파진동. 이미 생활가전 및 작업공구 등 실생활에 활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요관 진입집에 초음파 진동을 전달하는 장치를 개발하고 이를 동물실험에서 확인한 결과, 삽입 압력을 최대 37%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 교수에 따르면 삽입 압력 감소 효과 뿐만 아니라 요관 손상에 대한 안전성도 우수했다.

한편 연구팀은 초음파 진동 전달 장치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9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