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성요관내시경은 비뇨기영역의 혁신"
"연성요관내시경은 비뇨기영역의 혁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10.0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스텐트로 유명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가 국내 최초로 최소 침습형 일회용 디지털 연성 요관내시경 ‘리쏘뷰(LithoVue)’를 출시했다.

리쏘뷰는 요로결석 및 요관협착, 신장결석과 같은 비뇨기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사용되는 일회용 디지털 연성 요관내시경(Single-Use Digital Flexible Ureterscope)이다.

기존의 재사용 요관내시경과 달리 수리 및 부품 교체, 살균 과정이 필요 없기 때문에 유지보수 비용 절감 및 시간 절약이 가능하다.

연구에 따르면 재사용 요관내시경의 경우 사용 후 세척 및 살균, 건조 등 재처리 과정에 1시간이 소요되며, 보통 12번에서 15번 사용 후에는 고장이 발생하여 부품 수리 및 교체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리쏘뷰는 이러한 재처리 과정과 부품 교체가 필요없기 때문에 의료진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또한, 선명한 고화질의 디지털 시각 이미지 제공이 가능하며, 양방향으로 270˚도까지 구부러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정확하고 안전한 결석 제거는 물론, 보다 넓은 범위의 비뇨기과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적합하다.

리쏘뷰는 무게가 가볍고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되어 의료진에게는 간편하고 손쉬운 사용 조작의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환자에게는 내시경 재사용으로 인한 감염 및 위생에 대한 걱정을 덜어주며 최소 침습형으로서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5일 리쏘뷰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내비뇨기과학회 나군호 회장은 "리쏘뷰는 내비뇨기과 영역에서는 혁명과도 같다"고 극찬했다.

이어 연자로 나선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박형근 교수는 "리쏘뷰의 우수성은 해외에서의 다양한 연구와 실제 사용 의료진의 긍정적인 피드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에 따르면 한국에서도 아시아 최초로 국내 5개 병원에서 리쏘뷰 제품에 대한 임상 실험을 진행 중이다.

한편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허민행 대표는 “일회용 디지털 연성 요관내시경 리쏘뷰는 40년 가까기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축적해온 보스톤사이언티픽의 기술과 노력의 결정체”라며, “미국과 호주 등의 해외에서도 리쏘뷰에 대한 의료진의 높은 만족도를 확인했기 때문에 국내 의료진과 환자들에게도 큰 도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