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성난청에 '인체세포막물질+스테로이드' 효과적
돌발성난청에 '인체세포막물질+스테로이드' 효과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0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발성난청에 효과적인 치료법이 개발됐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김동기 교수팀과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구희범 교수, 손지환 학생(석사 과정) 공동연구팀은 인체세포막에 스테로이드를 봉입해 고막내에 주사하면 돌발성 난청에 효과적이라는 동물실험 결과를 바이오머터리얼즈(Biomaterials)에 발표했다.

급성난청질환의 일반적인 치료법은 고용량 스테로이드를 경구 투여하거나 고막내 직접 주사다. 하지만 내이에 도달하는 과정에서 스테로이드 소실량이 많아 치료율은 50~60%로 낮다.

연구팀이 개발한 치료법은 인체 세포막의 주요한 물질인 인지질(포스포리피드)로 구성된 나노파티클에 스테로이드를 봉입해 고막에 직접 주사하는 방식.

동물을 이용해 기존 치료법군과 새 치료법군으로 나누어 청력보호 효과와 항염증 효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기존 치료법군에 비해 새 치료법군에서 청력보호 효과가 높았다(80dBHL대 65dBHL). 또한 항염증효과도 우수했다.

김동기 교수는 이번 연구의 의미에 대해 "임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신약 개발의 가능성을 한층 더 높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