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전자담배 사용, 흡연의 지름길
청소년 전자담배 사용, 흡연의 지름길
  • 이민태 기자
  • 승인 2017.12.0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청소년기 전자담배를 경험하면 흡연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예일대 크리스틴 볼드 교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자담배와 흡연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전자담배는 청소년 흡연에 건강한 대안이 될 수 없다. 전자담배 경험이 오히려 흡연 가능성을 최대 7배 증가시켰다"고 아동학저널에 발표했다.

교수는 2013~2015년 약 8백여명의 고등학생(평균 15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13년 연구초기 1개월 이상 전자담배 사용 학생은 9%였으며 이 가운데 5%가 흡연자였다. 2014년에는 각각 12%와 5.4%, 2015년에는 각각 14.5%, 8.5%로 전자담배 사용률과 흡연율이 증가했다.

성별이나 인종, 사회 경제적 지위 등 관련인자를 조정하자 전자담배 사용 청소년은 흡연 가능성이 약 7배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흡연 학생의 향후 전자담배 사용 여부 조사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관련하지 않았다.

볼드 교수는 "청소년기 전자담배로 인한 잠재적 결과와 장기적인 악영향에 대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미시간대학 케네스 워너 명예교수는 "이 결과만으로 전자담배와 흡연의 인과관계를 확정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전자담배는 일시적 유행시기가 있고, 최신 데이터에서는 전자담배 이용수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게 이유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