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주사침없는 인슐린펌프 개발, 서울대병원 연구팀
배터리·주사침없는 인슐린펌프 개발, 서울대병원 연구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5.1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배터리와 주사침이 필요없는 이식형 인슐린펌프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최영빈 교수팀(이승호 연구원)은 배터리 없이 구동되는 이식형 인슐린 주입 펌프를 국내 고유 기술로 개발했다고 Nature에 발표헸다.

기존 인슐린 펌프는 신체와 연결돼 있으며 배터리로 구동되는 만큼 일정 기간이 지나면 교체를 해야 하는 만큼 수술이 불가피하다.

새로 개발된 인슐린펌프의 구동 원리는 자석이다. 주사침 대신 피부에 자석 접촉만으로 원하는 시기에 정확한 양의 인슐린을 주입할 수 있다. 게다가 배터리 없이도 기능하는 만큼 재수술이 필요없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동물실험에서 혈중 인슐린 농도와 혈당 조절 정도가 기존 인슐린 주사 방법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내과 조영민·병리학과 이철 교수가 참여했고,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