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외 담관암 술후 항암화학방사선요법 병용효과 확인
간 외 담관암 술후 항암화학방사선요법 병용효과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10.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담관암 중에서 간 바깥에 존재하는 간 외 담관암에는 항암화학방사선요법을 병용해야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담관암은 위치에 따라 간 외와 간 내 담관암 2가지가 있으며, 간 외 담관암은 5년 생존율이 50% 미만으로 예후가 좋지 않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교수 연구팀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간 외 담관암 수술환자 33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수술 후 항암화학방사선 치료를 병행한 환자군의 5년 무진행 생존율은 55.3%로 수술 단독군의 4.5%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또한 수술 후 방사선 치료만 한 경우는 38.4%, 수술후 항암화학 치료만 한 경우는 16.7%로 모두 병용한 경우보다 낮았다.

수술 절제면에 암 세포가 남아있는 절제연이 양성인 경우에도 병용환자군에서는 국소재발과 전신 전이율이 적었다.

반면 술후 방사선치료만 한 경우에는 국소재발에만, 술후 항암화학요법만 한 경우에는 전이 방지에만 효과적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